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대통령 변호인단 손범규 변호사 “특검 수사가 엉성해…짜맞추려 해”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손범규 변호사.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손범규 변호사.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단 손범규 변호사가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 결론 예상일에 대해 “언제쯤 나와야 한다고 예측하거나 하는 것 자체가 올바르지 못한 태도”라고 밝혔다.

“증인신청만 하면 여론이 이상하게 생각하는데,
자기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이냐”

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손 변호사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과 과정’에 대해 이야기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손 변호사는 “현재 특검에서 수사하고 있는 검찰수사는 검찰의견이자, 밀실에서 만든 자료”라며 “헌법재판소 결과를 보면서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손 변호사는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보도를 해야 하는 언론이 헌재재판소에 올려져 있는 탄핵심판 동영상을 봐야 한다”며 “객관적으로 보도하고 있는지 앵무새처럼 대변하고 있는 것인지 직접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15명의 증인을 무더기로 신청했는데 고의적인 시간 끌기가 아닌지 또 이정미 재판관이 퇴임하면 탄핵결과에 유리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지’라는 사회자의 질문해 손 변호사는 “이러한 프레임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손 변호사는 “검찰이 강력한 권력으로 수만 페이지 수사 기록을 남기고 있다”며 “사실 인정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또 손 변호사는 “증거 조사가 받아지고 난 뒤 조사를 지켜봐야 한다”면서 “증인신청만 하면 여론이 이상하게 생각하는데, 자기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이냐”고 항변했다.

마지막으로 손 변호사는 특검 수사에 대한 불만도 털어놨다. 그는 “수사가 엉성하다. 탄핵감행한 다음에 그 결과를 특검을 통해 짜맞추려고 한다. 제대로 된 증거도 없고, 혐의도 없는 사실이다. 위법이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