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의원 보좌관, 술 취해 노상방뇨…음주운전 정황도

국회의원 보좌관이 술을 마신 상태에서 노상방뇨를 하고 난동을 부린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음주 상태로 차를 운전한 정황이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A의원의 현직 보좌관인 이모(50대)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0시쯤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의 한 호텔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노상방뇨를 했다. 이씨는 노상방뇨를 하다가 이를 목격한 직원과 시비가 붙기도 했다.

시비가 붙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이씨를 상대로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취소 수준인 0.1% 이상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채혈을 요구한 상태라 나중에 바뀔 수가 있어 정확한 수치는 말할 수 없다”며 “이씨의 주거가 일정해 일단 귀가조치했다. 조만간 출석시켜서 음주운전 여부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술을 마신 건 맞지만 운전은 대리기사가 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고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