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옥상서 뛰어내리려는 부인 머리채 잡아 목숨 구한 남편

   
 
자살을 시도한 부인을 극적으로 구한 아찔한 장면이 포착됐다. 남편은 자신의 아내가 건물에서 뛰어내리려 하자 머리채를 잡아끌어 올렸다.

최근 중국 환구시보는 산시성의 한 7층 건물에서 남편이 뛰어내리려던 부인의 머리채를 붙잡아 추락사를 막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현지시간) 오후 4시 30분쯤 부인 강씨는 자살을 시도했다. 당시 꼭대기층에 살고 있던 부부는 가족 문제로 말다툼을 했다. 이어 부인은 정신적 고통과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해 건물 난간에 올라섰다. 남편이 막았지만 부인은 건물의 모서리에서 뛰어내리려 하며 자신을 놓아달라고 남편에게 소리쳤다.

언론에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부인 강씨는 고층 건물 옥상 난간에 매달려 있다. 동시에 남편은 그의 머리채를 움켜잡고 건물위로 올리려는 모습이다.

매체는 여섯 명의 경찰이 사건현장에 출동해 남편을 도와 이들 부부를 건물 안으로 끌어올렸다. 다행이 자살을 막을 수 있었지만 구조 과정에서 경찰 중 한 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30cm넓이의 배수관이 겨우 부인의 몸을 "며 "이 배수관이 없었다면 남편이 단순히 머리채를 잡아챈 것만으로는 목숨을 살릴 수 없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건물 외벽에 설치된 배수관 덕분에 부인을 살릴 수 있었다”며 “머리채를 잡아올린 것 만으로는 살릴 수 없었을 것” 이라고 밝혔다.

자살소동을 3분 만에 마무리됐고 경찰은 이들 부부를 진정시킨 후 귀사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