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에게도 벗을 권리를' 아르헨티나 여성들, 반나체 허용 촉구 시위

[사진 현지 언론 트위터 캡처]

[사진 현지 언론 트위터 캡처]

아르헨티나 여성들이 반나체 일광욕 허용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클라린 등 현지 언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7일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수십 명의 여성이 정부가 상의를 벗고 일광욕을 할 수 없도록 금지하는 데 대한 항의 시위를 벌였다.

여성들은 상의를 벗고 가슴에 '나는 자유롭다' '우리도 남성처럼 일광욕을 할 권리가 있다' 등과 같은 문구를 쓴 채 시위에 참가했다.

이번 시위는 2주 전 다른 도시에서 3명의 여성이 상의를 벗고 일광욕을 즐기다 출동한 20명의 경찰에 의해 풍기문란을 이유로 옷을 입도록 제지당한 뒤 해변에서 쫓겨난 사건이 시발점이 됐다.

일부 남성들은 길을 가다가 시위를 지켜보며 낄낄거리고 웃는가 하면 셀카를 찍기도 해 항의를 받기도 했다.

시위에 참가한 노엘리아(28)는 "남성 위주의 사고방식은 사라져야 한다"며 "우리가 우리 몸의 소유주며 우리가 원한다면 우리의 몸을 보여줄 수 있다. 우리는 소비재가 아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