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선신, 이상형과 딴판인 예비 남편 얼굴에 "인생살이 그런 것 아니겠나"

[사진 MBC스포츠플러스 방송 캡처]

[사진 MBC스포츠플러스 방송 캡처]

김선신(30)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방송을 통해 결혼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방송된 MBC스포츠플러스 '엠스플 투나잇' MC 김선신 아나운서는 "갑작스럽게 결혼 발표가 나서 많은 분들이 놀랐을 것"이라며 "제가 동안인에 나이는 찼다. 먹을 만큼 먹어서 적당한 시기에 좋은 사람 만나 결혼하게 됐다"고 재치 있는 소감을 밝혔다.

예비 남편의 직업은 PD로 동종업계에서 일해 서로를 이해해주고 격려해주며 좋은 결과를 낳게 됐다고 김선신은 설명했다.

과거 '쌍꺼풀 없는 담백한 남자'가 이상형이라고 밝혔던 김선신은 예비남편의 눈매 사진이 공개되자 당황했다.

'이상형과 전혀 반대 아니냐'는 지적에 그는 "사람 인생살이가 다 그런 것 아니겠냐"며 웃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결혼 후 많은 어려움도 있겠으나 일을 그만두거나 스포츠계를 떠나겠다는 생각은 한 번도 안 했다"며 "야구 팬들과 함께 호흡하고 싶은 생각은 변함없다. 생각은 이런데 팔자는 회사가 쥐고 있다.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예비 남편에게는 "비록 내 이상형인 담백하고 쌍꺼풀 없는 얼굴은 아니지만 그래도 언제든, 힘들때든 즐거울 때든 모든 일을 같이 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잘 살자"고 영상편지를 보냈다.

김선신 아나운서는 3월 중순쯤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