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청난 브랜드 가치 잃어’ 멜라니아 성매매 의혹 보도 고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영국 신문사와 명예훼손 소송에서 ‘자신의 브랜드를 통해 수백만 달러를 벌 수 있는 한번 뿐인 기회’를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7일(현지시간) USA 투데이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멜라니아 여사는 뉴욕주 대법원에 자신이 1990년대에 ‘에스코트 서비스’(성매매)를 했다고 보도한 영국 타블로이드 ‘데일리 메일’과 미국 블로거 웹스터 타플리를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다. 멜라니아 여사 측은 소장에서 1억5000만 달러(약 1719억 원)를 손해 배상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장은 이날 뉴욕 주의 법원에 접수됐다. 앞서 소장을 접수한 메릴랜드 주 법원이 관할권이 아니라며 소송을 기각하자, 이 신문의 인터넷 웹사이트 운영 회사가 있는 뉴욕 주에서 제소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소장에는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 공화당 대선후보에 이어 미국 대통령의 부인이 된 멜라니아 여사의 지위 등에 대한 언급은 없다

문제가 된 것은 소장에 적시된 내용이다. 멜라니아 여사 측은 소장에 “세계에서 가장 많이 촬영되는 여성 중 한 명으로서 ‘광범위한 상업 브랜드를 론칭할 기회’와 ‘상품 하나하나가 수백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사업체’로 성장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어 소장은 해당 기사를 언급하면서 “원고의 브랜드는 (이런 기회가 많이 축소됨으로써) 엄청난 가치를 잃었다”고 적었다.
논란이 일자 멜라니아 여사의 변호인과 대변인 측은 “멜라니아 여사는 직위를 이용해 돈을 벌 의도가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데일리메일은 대선 기간 중인 지난해 8월 20일 멜라니아 여사의 모국인 슬로베니아 잡지 ‘수지’를 인용해 “과거 멜라니아가 속한 미국 뉴욕의 한 모델 에이전시가 부유한 고객을 위한 에스코트 에이전시로도 운영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멜라니아 여사의 변호인은 “100% 거짓이고 개인적·직업적 명성을 엄청나게 훼손했다”면서 9월 1일 메릴랜드 주 몽고메리 카운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