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민권운동의 성지에 ‘평화의 소녀상’ 우뚝 선다

흑인 민권운동이 태동한 애틀랜타 중심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선다.

애틀랜타 센테니얼 올림픽공원에 위치한 ‘민권센터(Center for Civil and Human Rights)’의 크리스티 레이머 대변인은 “본관 측면 잔디밭에 ‘위안부 소녀상’ 설치를 확정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민권센터의 소녀상은 미주 처음으로 대도시 중심가에 세워지는데다, 한인 단체나 한인 밀집 거주지역의 지역정부가 아닌 민권 박물관이 설치를 주도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한일간 과거사 논쟁을 넘어서, 국가가 대규모로 성노예를 동원한 보편적 인권유린 사건이라는 미국 지식인들의 인식 변화를 반영하고 있어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애틀랜타 민권센터는 1950~60년대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일어난 흑인 민권운동을 기념하는 박물관이다. 지난 2014년 코카콜라 박물관과 조지아 수족관 사이에 문을 열었다. 미국프로풋볼(NFL) 애틀랜타 팰컨스의 홈구장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위치한 애틀랜타의 명소이다.

애틀랜타는 흑인 민권운동이 태동한 도시로서 민권센터와 함께 킹 목사 기념관은 오늘날에도 사회정의 운동의 성지로 여겨진다.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의 생가와 무덤, 조부 시절부터 3대를 이끌어 온 에벤에셀 교회까지 킹 목사의 생애가 집약돼 있다. 특히 킹 목사 사적지에는 지난 2015년 도산 안창호 선생의 발자국이 헌액되기도 했다.

지난 3년여간 소녀상 건립을 추진해 온 김백규 소녀상건립추진위원장은 “한일간 갈등이 해소되지 않은 민감한 사안인 만큼, 인권 박물관이 소녀상 건립에 적소라고 생각했다”며 “진행하는 동안 밖으로 이야기가 새어나지 않도록 노심초사 해왔는데, 일이 성사되니 마음이 놓인다”고 털어놨다.

조현범 애틀란타 중앙일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