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임금인상률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지난해 국내 기업의 협약임금 인상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공부문의 임금 인상률이 통계 작성 이래 19년 만에 처음으로 민간부문을 앞질렀다.

8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상시근로자 100인 이상이면서 노사 협약으로 임금을 정하는 1만 571개 사업장(민간 및 공공부문)의 평균 임금 인상률은 3.3%로 조사됐다. 이는 2009년 1.7%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또 관련 통계가 작성된 첫해이자 국제통화기금(IMF) 체제 외환위기 때인 1998년(-2.7%)과 그 이듬해(2.1%)에 이어 연간 단위로 네 번째로 낮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2014년 4.1%에서 2015년 3.7%로 떨어진 데 이어 지난해까지 3년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협약임금에는 사후에 결정되는 시간외수당(초과급여)과 연·월차, 생리휴가에 갈음해 지급하는 연·월차 및 생리수당, 배당급 형식 성과급은 포함되지 않는다. 실제 근로자에게 지급되는 명목임금과는 차이가 있다.

또 1998년부터 2015년까지 18년간 민간부문보다 인상률이 낮았던 공공부문은 지난해 3.4%의 인상률을 보이며 미미하게나마 처음으로 민간부문(3.3%)을 앞질렀다. 공공부문에는 중앙·지방정부와 국공립 초·중·고교는 제외된다. 민간부문은 2014년 4.2%, 2015년 3.7% 등 최근 3년간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공공부문은 같은 기간 1.9%, 3.3% 등 상승 곡선을 나타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