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나금융 모자’ 쓰고 박성현, LPGA 데뷔

‘수퍼 루키’ 박성현(24)이 홀가분한 마음으로 싱가포르에서 데뷔전을 치른다.

내달 2일 출전 전에 스폰서 확정

박성현은 다음달 2일부터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장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 출전하기로 했다. 올해 LPGA투어의 회원이 된 박성현의 데뷔전이다. 2~3개월간 끌었던 메인 스폰서 계약도 마무리했다. 박성현은 국내 유일의 LPGA투어 대회를 개최하는 하나금융그룹의 로고를 달고 미국 무대를 누비게 됐다. 하나금융그룹은 다년 계약과 함께 국내 선수 중 최고 대우를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16일 조인식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스폰서 계약을 마무리한 박성현은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데뷔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박성현은 당초 2월23일부터 태국에서 열리는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데뷔전을 치를 계획이었다. 하지만 초청 선수 10명 명단에 오르지 못하면서 데뷔전이 늦춰졌다. 지난해 상금랭킹 58위 안에 들어야 출전할 수 있는 혼다 타일랜드와 달리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는 세계랭킹 자격으로 출전권을 얻었다. 박성현은 LPGA투어 신인임에도 세계랭킹 10위에 올라 있다.

HSBC 위민스 챔피언스는 컷 탈락이 없어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대회다. 세계랭킹 1~10위 선수가 총출동하는 시즌 첫 대회이기도 하다.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20·뉴질랜드)부터 10위 박성현까지 상위 랭커들이 모두 출전한다. 부상에서 회복한 세계랭킹 11위 박인비(29)도 나온다.

박성현은 지난해 11월 국내 투어 팬텀 클래식 이후 3개월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3월부터 본격적으로 미국 본토에서 경기가 이어지기 때문에 실전 감각을 빨리 끌어 올려야 하는 과제가 있다.
 
박성현은 …
프로 데뷔 : 2013년
장기 : 드라이브샷 (평균 270야드)
주요 경력 : KLPGA투어 통산 10승, KLPGA투어 상금왕·최저타수상·장타왕(2016)

김두용 기자 enjo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