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원들 잇단 사망에 야근 줄이는 게임업계

4년차 게임 개발자 서모(31)씨는 요즘 새벽 2~3시가 되도록 퇴근을 하지 못한다. 신작 게임 출시 예정일이 두 달 밖에 남지 않아서다. 지난 7일에도 새벽 4시에 퇴근한 서씨는 팀장의 허락을 받아 규정보다 두 시간 늦은 오전 11시에 출근했다. 이렇게 야근을 밥 먹듯 해도 택시비만 받을 뿐 수당은 없다. 반 년 전부터는 뒷목이 당기고 편두통이 자주 오지만 병원에도 가지 못했다. 그는 게임을 만드는 일에 보람을 느끼지만, 때론 ‘내가 뭘 하고 있나’는 자괴감에 절망을 느낄 때도 많다.
국내 게임업체들이 모여 있는 경기도 성남시와 서울 구로동 일대에서는 서씨와 같은 사람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국은 연 매출 1조원이 넘는 대형 게임 개발업체가 두 곳이나 있는 ‘게임 강국’이다. 하지만 게임업계 종사자들의 근무 환경은 열악하기만 하다. 지난해 국내 2위 게임업체인 넷마블게임즈에서는 그래픽 담당자와 개발자가 돌연사했다. 엔씨소프트에서도 개발자가 투신해 숨지는 일이 있었다. 게임업계에서는 과도한 업무 강도가 사망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모바일 경쟁 거세 개발기간 줄이기
업체마다 야근·주말근무 당연시

넷마블, 탄력 근무 등 개선안 발표
메신저로 업무 지시 행위도 금지

게임업계의 근무 환경이 열악해진 것은 지나치게 짧은 개발 기간 때문이다. 과거 온라인 PC게임의 경우 평균 개발 기간은 3~5년이었다. 하지만 유행이 빠르게 변하는 모바일 게임 시대로 접어들면서 게임 개발 기간은 수 개월 단위로 줄어들게 됐다. 특히 게임 출시가 임박한 경우 개발자들은 관행처럼 야근과 주말 근무를 반복하는 실정이다.

적정한 보상에 대한 문제도 제기된다. 넥슨, 엔씨소프트 등 대기업을 제외한 소규모 개발업체의 경우 보통 초임 연봉이 2000만원 미만이다. 여기에 근로계약서에 제시된 시간 이상을 일하더라도 제대로 수당이 지급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열정’을 앞세워 끝없이 야근을 강권하는 고질적인 문화가 관행처럼 이어져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최근 게임업계도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밤에도 서울 구로동 사옥에 불이 꺼지지 않는다며 ‘구로의 등대’라고 불렸던 넷마블은 야근과 주말 근무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8일 발표했다. 앞으로 불가피하게 주말에 근무한 구성원에게는 대체휴가를 제공하고 출퇴근 시간을 직원이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탄력근무제가 시작된다. 퇴근 후 상급자가 메신저로 직원에게 업무 지시를 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개선안은 13일부터 넷마블 본사와 계열사 20여곳에서 의무 시행할 계획이다.

이미 탄력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는 넥슨과 엔씨소프트는 직원을 위한 사내 복지시설 강화에 신경쓰고 있다. 넥슨은 근속 3·6·9년차에게 휴가와 휴가 지원금을 제공하고 사내 문화예술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사내 피트니스센터와 메디컬센터를 통해 직원들에게 건강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 중이다.

하지만 시민단체들은 원인 분석이 잘못됐다며 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박준도 노동자의미래 정책기획팀장은 “업무량과 직원 수가 그대로인 상황에서 야근과 주말 근무를 없앤다 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냐”며 “개발 기간을 연장하거나 인력을 충원하고 업무를 표준화해 여러 사람이 같이 할 수 있게 하는 등의 대책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환민 게임개발자연대 사무국장은 “2012년 이후 국내 게임업체들의 매출은 증가하지만 개발자 등 직원 숫자는 계속 감소하 고 있다”며 “법정 근로시간을 준수하고 초과 근무에 대한 수당을 보장하는 등 업무 환경에 대한 전반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