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호주 통화 스와프 2배 늘려서 3년 연장

한국은행과 호주 중앙은행은 22일로 만기가 되는 원화와 호주달러의 통화 스와프(맞교환) 계약을 3년 연장하고, 규모도 100억 호주달러(약 9조원)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 통화 스와프(50억 호주달러)의 두 배에 달하는 규모다.

통화 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유사시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화를 받을 수 있도록 사전에 약정하는 것이다. 정부와 한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불안정해진 세계 경제 상황을 감안해 ‘외화 곳간’을 최대한 늘리자는 취지에서 규모를 확대했다. 통화 스와프 자금을 금융안정 목적으로 쓸 수 있다는 내용을 계약서에 명시한 것도 이 때문이다.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1월 말 현재 3740억 달러에 이르지만 대비책은 많을수록 좋다는 게 정부와 한은의 생각이다. 특히 최근 들어 정치적인 이유로 일본과의 통화 스와프 계약 체결 논의가 중단되고, 중국과의 계약 연장을 장담할 수 없게 된 상황이라 호주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호주는 독일·캐나다·싱가포르와 함께 세계 3대 신용평가사들이 모두 최고 신용등급을 부여한 4개국 중 하나다. 이번 계약에 따라 한국이 맺은 통화 스와프 전체 금액은 미국 달러 기준으로 1190억 달러에서 1222억 달러로 늘어났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