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 “靑 압수수색, 임의제출 등 모든 방안 검토”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지난 3일 불발된 청와대 압수수색을 재시도하는 방안을 놓고 검토를 거듭하고 있다.

특검팀 이규철 특검보는 “압수수색 거부의 부당함을 설명하며 협조를 촉구하는 내용으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보낸 공문의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며 “답변 내용에 따라 이후 절차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금요일 오후에 공문을 보낸 만큼 주말이 지나고 이르면 내일(월) 정도에 답변이 오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만일 안 오면 내일까지 기다려보고 이후에 후속 조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후속 조치에 대해 “임의제출 방식이라는 부분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재시도는 물론 청와대가 제안한 임의제출 형식도 고민하고 있다는 얘기다.

청와대가 끝까지 거부한다면 강제로 뚫고 들어갈 방법이 딱히 없기 때문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3일 형사소송법 110·111조에 따른 군사상·공무상 비밀 보관 장소라는 이유를 들어 특검팀의 압수수색을 승인하지 않았다.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선 양재식 특검보(왼쪽)와 박충근 특검보가 청와대 연풍문 앞에 내리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선 양재식 특검보(왼쪽)와 박충근 특검보가 청와대 연풍문 앞에 내리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그러나 특검팀은 수사 과정에서 대통령에 대한 추가 피의사실이 확인된 만큼 관련 증거를 찾으려면 반드시 청와대 내부 자료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압수수색이 보여주기식 수사라는 청와대와 일각의 주장에 대해 수사상 필수 절차인 증거수집의 필요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