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서 ‘조상땅 찾기’로 2800억원…대박 이어간다


지난해 제주에서 ‘조상땅 찾아주기 서비스’등을 통해 140만평(462만5000여㎡)에 달하는 토지가 제 주인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3.3㎡당 20만원 시세로 계산하면 총 2800억원에 이른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2016년 조상땅 찾아주기’와 ‘개인별 토지소유현황’ 조회 서비스 이용은 총 6914건에 이른다. 이 가운데 1869명 6479필지(462만5천여㎡)가 조상땅 찾기와 개인별 토지소유현황 조회서비스를 통해 제 주인에게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조상땅 찾아주기 서비스’는 그동안 재산관리에 소홀했거나 불의의 사고로 조상의 토지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 사망한 조상 명의의 토지를 전국 지적전산망인 국토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찾아주는 행정서비스다.

이 서비스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법적 상속권이 있어야 하고, 조상의 사망기록이 등재된 제적등본(2008년 1월 1일이후 사망자인 경우에는 사망일자가 기재된 가족관계증명서와 기본증명서)을 준비해 제주도 디자인건축지적과나 각 행정시 종합민원실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또한 온나라부동산정보3.0(http://www.onnara.go.kr) '내 토지 찾기'에서 공인인증서로 본인인증을 한 후, 자신이 소유한 재산(토지와 집합건물)을 직접 찾아 볼 수도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