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내 대연정발언 자꾸 곡해하신다. 의회와 협치하자는 얘기"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대연정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대연정은 역사에 대한 배신’으로 규정하고 안철수 전 대표가 ‘섣부른 연정 이야기 우려된다’고 한 데 대한 답이다.

안 지사는 5일 서울 강북구 꿈의숲 아트센터에서 열린 ‘2040 아이키우기 브런치 토크’에서 “최근 제 대연정 발언을 자꾸 곡해하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우리가 재벌개혁을 하려고 해도 의회가 과반이 안 되면 법안이 통과되지 못한다”며 “누가 대통령이 되든 의회와 협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의회와의 협치를 위한 대연정 제안은 새누리당이 될지 바른정당이 될지 누가 될지에 대해서는 우리당(민주당) 대표가 의회의 안정적 과반을 점하는 과정에서 논의해야 할 주제”라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와 촛불에 대한 명백한 배신”이라며 “민주당의 정체성을 저버리고 친일독재 부패 세력에게 ‘탄핵이 되더라도 살 길이 있다’는 구조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서도 ”영장 기각은 국민 법감정에서 볼 때는 참 잘못된 결정이지만 정치권의 입김에 따라 판사가 왔다갔다 하면 그게 오히려 우리에게 더 불이익”이라며 “나는 이재용씨를 두둔하는 마음이 아니라 법과 제도의 원칙을 세울 때에만 우리가 더 정의로운 사회에 살 수 있다는 제 소신 때문에 그렇게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지사는 그러면서 “상속세법, 증여세법은 부의 세습을 막자는 취지로 잘 만들어놨지만 삼성은 사실상 증여세법을 무력화시킨 것이 아니냐”며 “법과 제도의 지배를 보장하고, 공정한 집행 사례를 자꾸 만들어가는 것이 정의의 수준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