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병우 기소되나…특검 "특별감찰관실 조사 때 우병우 방해 정황 포착"

강정현 기자

강정현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아들의 운전병 특혜 의혹을 조사하던 이석수 당시 특별감찰관의 조사가 조직적인 방해를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 핵심 관계자는 5일 "우 전 수석의 아들을 왜 운전병으로 뽑았냐보다는 이후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조사 때 온갖 방해가 있었다는 의혹이 현재 특검팀 조사의 중심"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이 전 특별감찰관이 지난해 우 수석 아들이 보직 특혜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경찰청이 청와대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주요 의혹 대상자들이 특별감찰관실 소환 조사에 제대로 나가지 못하게 조직적으로 움직였을 가능성에 주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 전 특별감찰관은 "경찰에 자료 좀 달라고 하면 하늘 쳐다보고 딴소리하고 사람을 불러도 처음엔 다 나오겠다고 하다가 위에 보고하면 딱 연락이 끊겨"라고 어려움을 토로한 바 있다.

특검팀은 우 전 수석의 이 전 특별감찰관 방해 의혹을 밝히면서 그의 개인 비리 혐의까지 구체적으로 드러나면 직권남용 혐의 외에도 횡령 등 개인 비리 혐의도 적용해 기소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