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최순실이 폐소공포증? 배우 해도 되겠다"

김성룡 기자

김성룡 기자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비협조적인 태도로 특검 조사를 받은 최순실씨를 향해 "배우 해도 되겠다"고 비판했다.

5일 하 의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최순실이 폐소공포증을 호소하며 1시간에 10분씩 휴식을 요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아마 공항장애처럼 폐소공포증이 아니라 패소공포증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최씨는 지난해 국회에서 열린 2차 청문회에 자필로 불출석 사유서를 작성하며 공황장애를 '공항장애'로 오기해 빈축을 샀다.

그는 "작년 12월 26일 최순실 구치소 청문회는 2시간 30분 동안 1평 남짓한 공간에 10여 명의 사람들이 꽉 찬 상태에서 진행됐다. 그때 최순실 딱 한번 화장실 갔다. 지극히 정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블릿PC 질문이나 독일 재산 몰수해도 되냐는 질문에는 오히려 큰 소리 떵떵 치기도 했다"며 "그런 사람이 지금 와서 폐소공포증? 연기 정말 잘한다. 배우 해도 되겠다"고 덧붙였다.

최씨는 특검에서 계속 진술을 거부했으며 폐소공포증을 호소해 조사 한 시간마다 10여 분씩 휴식 시간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좁은 공간에서 조사받는 것이 고통스럽다고 주장해 조사실 문도 열어둔 채 조사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