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더 치밀한 추리를 들려주세요

TV 드라마 ‘보이스:놓치지 말아야 할 소리’(OCN, 이하 ‘보이스’)엔 ‘소리’로 범인을 잡는 보이스 프로파일러가 등장한다. 극 중 성운시 112 신고센터의 강권주(이하나)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아주 작은 소리까지 들을 수 있는 절대 청각의 소유자. 피해자의 신고 전화가 걸려오면 수화기 너머에서 들려오는 소리를 실마리로 사건을 해결한다. ‘소리 추격 스릴러’를 지향하는 만큼 신선한 소재와 긴장감 넘치는 연출로 ‘스릴러’ 부분에선 합격점을 줄 만하다.

[사진=OCN]

하지만 ‘소리 추격’ 부분에서는 영 고개를 갸웃하게 된다. 일단 소리로 범인을 추격하기엔 단서가 너무 제한적이다. 골든타임팀이 신설된 후 처음 발생한 은형동 납치 사건에서 권주가 들었던 소리는, 이발소 표시등이 덜컹거리며 돌아가는 소리와 무거운 둔기가 바닥에 끌리는 소리뿐이다. 두 번째 부림동 아동 학대 사건에서는 단서가 더욱 인색(?)해 진다. 양어머니의 폭력을 피해 세탁기 안으로 숨은 아이가 들었던 것은 딱 한 가지, 실로폰 소리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알록달록한 것’ ‘붉은 벽돌 건물’ 같은 시각적 단서인데 이것을 더해도 실마리가 부족하기는 매한가지다. 보이스 프로파일러인 권주가 주축이 되어 사건을 해결하는 만큼 그의 소리 추리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것을 기대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권주의 추리는 ‘사이다’보다 ‘고구마’에 가까워 보인다.

TV 보는 여자
보이스:놓치지 말아야 할 소리

극 중 폭력성의 수위도 생각해 볼 문제다. ‘보이스’의 김홍선 PD는 제작발표회에서 “폭력을 미화하거나 정당성을 부여하지 않겠다”고 했으며 “(극의 모티브가 된) 실제 사건의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로하고 싶다”고 밝혔다. 하지만 피해자가 겪는 폭력 장면은 권주의 추리 과정에 비해 자세하고 길게 묘사된다. 특히 은형동 납치 사건 피해자인 여고생 복님(전수진)과 돌망치를 휘두르는 범인(김준배)의 섬뜩한 대치 장면은 앞서 말한 연출 의도를 의심하게 한다.
[사진=OCN]

[사진=OCN]

그 대신 점점 더 귀 기울이게 되는 소리가 있다. 바로 112 신고센터에 크게 울려 퍼지는, 두려움에 떠는 피해자의 목소리다. 이유도 모른 채 누군가에게 맞고 쫓기다가 생사의 갈림길에 선 순간, 그들이 의지할 수 있는 건 권주의 목소리뿐이다. 피해자가 힘겹게 내뱉는 단어 하나하나, 주위 소리에 온 신경을 집중하는 그의 얼굴엔 갈수록 피곤이 짙게 드리워진다. 권주가 최선을 다한 만큼, 그 소리들은 권주의 아버지(손종학)와 진혁(장혁)의 아내(오연아)를 죽인 범인 검거 후에도 꽤 오랫동안 그를 괴롭힐지 모른다.

아무리 한 소절, 한 마디가 가슴에 사무칠 정도로 좋아하는 음악이라도 그 곡을 들으며 다른 일을 하는 순간, 언제 끝났는지도 모르게 존재감 없는 배경음악으로 사라져 버리고 만다. ‘듣는다’는 것은 그런 것이다. 그 소리가 누군가의 절박한 목소리라 해도 마찬가지다. 여러 약점에도 불구하고 만약 ‘보이스’가 그 끝에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다면, 피해자의 목소리와 그 절박함의 무게를 담기 위한 노력 때문일 것이다. 촌각을 지체할 수 없는 사건 앞에서 경찰의 체면이나 실적 운운하는 간부들이나, 밥그릇 싸움에 연연하는 형사들의 목소리에선 느낄 수 없는 무게다.

 
황혜민
TV 한 대만 있으면 시사 상식과 외국어 마스터, 세계 여행까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TV 만능주의자. 훌륭한 ‘덕후’ 한 명이 세상을 아름답게 만든다고 믿는, 그래서 오늘도 꽂힌 드라마를 보고 또 보는 여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