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너링 좋은' 우병우 아들 특혜 의혹 서울청 백경위, 5일 재소환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아들을 서울경찰청 운전병으로 선발한 백승석 경위를 5일 재소환 할 예정이다.

특검은 4일 “백 경위를 참고인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경위의 소환은 지난 2일 이후 두 번째다. 당시 백 경위는 특검에 출석하며 '특혜를 주는 과정에서 우 전 수석의 외압이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특검팀은 백 경위를 다시 불러 운전병 선발 경위를 다시 확인할 예정이다.

우 전 수석의 아들은 지난 2015년 2월 정부서울청사 경비대에 배치됐다 두달만에 서울경찰청 운전병으로 전출돼 이상철 서울청 경비부장(경무관) 차량 운전업무를 맡았다. 이후 2015년 12월 이 부장이 서울경찰청 차장(치안감)으로 승진하자 우 전 수석도 같이 차장실 소속으로 변경됐다. 이러한 보직 변경은 부대 전입 4개월 이후 가능하다는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는 논란과 함께 외압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해 11월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서 백승석 경위가 우 전 수석의 아들을 보직변경한 이유에 대해 “운전실력이 남달라 뽑았다. 특히 '코너링'이 굉장히 좋았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