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소녀상 철거 요구 종이 뗀 40대에 경찰 “혐의 없다”며 입건 않아

뜯겨진 소녀상 철거 요구 종이[사진 부산 동부경찰서]

뜯겨진 소녀상 철거 요구 종이[사진 부산 동부경찰서]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서 철거를 요구하는 종이를 뗀 40대 남성을 경찰이 입건하지 않았다.

4일 부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소녀상 주변에 붙은 '일본인을 사랑하라'라는 등 내용이 담긴 종이를 떼 낸 하모(41)씨를 입건하지 않기로 했다. 하씨는 3일 오전 11시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LOVE JAPAN’ ‘일본인을 용서해용’ ‘반일감정 선동 그만’ 등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종이를 뗐다가 재물 손괴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현장에서 경찰의 임의동행 요구를 거부한 하씨는 4일 오전 경찰에 출석해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1인 시위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나왔다가 화가 나서 부착물을 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훼손 대상이 불법 부착물인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부착물을 붙인 남성은 3일 오후 다시 소녀상에 나타나 ‘불법 설치물 철거’ ‘빈 협약 이행’ 등이 적힌 종이를 다시 붙이고 사라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