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탄 상가 화재로 남녀 2명 심정지 상태로 추가 이송…에어매트 탈출영상 보니

 


4일 오전 11시께 경기 화성시 반송동 동탄메타폴리스 뽀로로파크 철거 현장에서 불이 나 남녀 2명이 심정지 상태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휘차 등 장비 20대와 소방인력 6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일부 시민들이 에어매트 위로 뛰어 내렸고, 또 다른 사람들은 고립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들이 올린 동영상에는 2층 높이에서 주황색 에어매트로 뛰어 내리는 모습이 담겼다.

 
 

현장에 있던 시민들로 추정되는 네티즌은 이날 오전 11시 59분 해당 기사에 “대피하는데 화재 비상벨도 안울리고 화재 발생 안내방송도 없고…”라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또 다른 네티즌은 “어머 어떡해. 저기 3층 병원 몰려있는데 아휴. 특히 소아과 환자들이 많아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소아과 있는 사람들 다 무사히 대피 했다”는 답글이 달렸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