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파고, 한·중·일 국가대표팀과 4월 바둑 대결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AlphaGo)'가 3명으로 구성된 인간 팀과 바둑 대결을 벌인다.

중국 인민망 등 매체는 3일 알파고가 오는 4월 저장성 우전(烏鎭)에서 여러 인간 고수로 이루어진 팀과 상담기를 벌인다고 보도했다. 상담기는 양쪽, 혹은 어느 한쪽이 2~3명의 팀으로 구성한 상태에서 대결하는 방식을 말한다. 알파고와의 상담기는 인간 팀이 3명으로 구성된다. 3명의 바둑 기사들이 논의해 바둑돌을 두는 방식이다.

특히, 중국 매체들의 보도를 따르면 알파고는 한·중·일 3국의 고수들과 상담기를 펼치게 될 전망이다. 아직 공식적인 대국 초청이 온 것은 아니지만, 한·중·일 3국은 초고수 3명으로 팀을 꾸릴 확률이 높다. 현재 우리나라의 1~3위 바둑 기사는 1위 박정환 기사를 비롯한 신진서와 이세돌이다. 중국은 1위 커제와 저우루이양, 퉈자시, 일본은 이야마 유타, 고노 린, 이치리키 료 등이 최고 수준의 기사로 평가받는다.

또, 이번 알파고와의 상담기는 한쪽당 8시간의 시간이 제공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보다 더 긴 시간을 제공하는 만큼 인간 고수들의 실력이 제대로 제대로 나올 수 있다는 평가다.

이번 대결의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20일 발표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