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겨울왕국으로 가자! 대관령 눈꽃축제

대관령 눈꽃축제가 3일 개막해 오는 12일까지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송천 일대에서 열린다. 25회째인 올해 눈꽃축제는 1년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염원도 담았다. 슬로건도 ‘우리는 겨울에 올림픽 개최 도시 평창으로 간다.’로 정했다.

하천을 얼려 축구장 4배 크기로 만든 행사장은 눈과 얼음, 눈 조각상 등 산촌 겨울 문화를 주제로 삼아 꾸며졌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 수호랑 과 반다비 등 5m 높이의 다양한 눈 조각상들이 대형 오륜기 모양 눈조각과 함께 설치되어 눈길을 끈다. 개막식 행사로 평창의 어제와 오늘을 보여 주는 '평창 스토리' 공연이 펼쳐졌다.

지역 전통 민속문화인 ‘황병산 사냥놀이’(강원도 무형문화재 제19호)와 평창의 미래 주역인 지역 청소년들로 구성된 '꿈의 오케스트라'가 공연을 했다. 또한, 눈썰매·얼음썰매·얼음 미끄럼틀 등 아이들을 위한 놀이시설과 아이스하키·컬링·설원 사격 등 동계 스포츠 체험공간도 마련됐다. 5일 열리는 국제 알몸 마라톤 대회에는 1천여 명이 참가해 대관령 설원을 달린다.

조성연 눈꽃축제 홍보담당관은 “올해는 야간에도 축제장을 개방해 세계음식 페스티벌과 야간 맥주 축제 등 체류형 관광객을 위한 이색적인 이벤트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이번 축제 운영을 통해 내년 본 게임(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때 평창을 찾는 외국 관광객에게 선보여도 손색이 없는 글로벌 축제로 육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대형 오륜기 안에 설치된 눈 조각상들. 장진영 기자

대형 오륜기 안에 설치된 눈 조각상들. 장진영 기자

대형 오륜기 안에 설치된 눈 조각상들. 장진영 기자

대형 오륜기 안에 설치된 눈 조각상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어린이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인사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어린이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인사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어린이가 황병산 사냥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어린이가 황병산 사냥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가족이 이글루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가족이 이글루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가족이 이글루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가족이 이글루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얼음 썰매를 타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얼음 썰매를 타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컬링 체험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컬링 체험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올해 대관령 눈꽃축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염원을 담아 `우리는 겨울에 올림픽 개최 도시 평창으로 간다.’로 슬로건을 정했다. 장진영 기자

올해 대관령 눈꽃축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염원을 담아 `우리는 겨울에 올림픽 개최 도시 평창으로 간다.’로 슬로건을 정했다. 장진영 기자

올해 대관령 눈꽃축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염원을 담아 `우리는 겨울에 올림픽 개최 도시 평창으로 간다.’로 슬로건을 정했다. 장진영 기자

올해 대관령 눈꽃축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염원을 담아 `우리는 겨울에 올림픽 개최 도시 평창으로 간다.’로 슬로건을 정했다. 장진영 기자

올해 대관령 눈꽃축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염원을 담아 `우리는 겨울에 올림픽 개최 도시 평창으로 간다.’로 슬로건을 정했다. 장진영 기자

올해 대관령 눈꽃축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염원을 담아 `우리는 겨울에 올림픽 개최 도시 평창으로 간다.’로 슬로건을 정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시민들이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시민들이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시민들이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장진영 기자

3일 눈꽃축제장을 찾은 시민들이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제25회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행사로 황병산 사냥놀이가 공연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제25회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행사로 황병산 사냥놀이가 공연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제25회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행사로 황병산 사냥놀이가 공연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제25회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행사로 황병산 사냥놀이가 공연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제25회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행사로 황병산 사냥놀이가 공연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제25회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행사로 황병산 사냥놀이가 공연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지난해 축제 때 진행된 국제 알몸 마라톤대회. [사진 대관령 눈꽃축제 위원회]

지난해 축제 때 진행된 국제 알몸 마라톤대회. [사진 대관령 눈꽃축제 위원회]


글·사진 평창=장진영 기자artj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