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2017년, 영화제가 찜한 독립영화

`델타 보이즈`

`델타 보이즈`

지난해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올해의 배우상(이민지·구교환)을 휩쓴 퀴어영화 ‘꿈의 제인’(4~5월 개봉 예정, 조현훈 감독).

독립영화계 스타 배우 구교환이 트랜스젠더 역을 맡아, 53㎏까지 체중을 감량하며 열연했다. 누아르 ‘차이나타운’(2015, 한준희 감독)의 분홍 머리 소녀 쏭을 연기한 배우 이수경이 주연한 ‘용순’(6월 개봉 예정, 신준 감독)도 있다.

사춘기 소녀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 지난해 BIFF에서 주목받았다. 전주국제영화제(이하 JIFF)가 발굴한 올해 개봉작으로는 ‘델타 보이즈’(고봉수 감독) ‘눈길’(2~3월 개봉 예정, 이나정 감독)도 있다. ‘델타 보이즈’는 4중창에 도전한 네 청년의 성장담으로, 지난해 제17회 JIFF 한국 경쟁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

‘눈길’은 일제강점기 위안부 소녀들의 아픔을 여성 감독의 시선으로 그린 작품. 감독 겸 배우 양익준이 새로운 사랑에 눈뜨는 시인으로 주연한 ‘시인의 사랑’(가제, 김양희 감독)도 올해 JIFF 장편영화 제작 프로젝트에 선정돼, 오는 4월 제18회 JIFF에서 첫 공개된다.

박지윤 인턴기자 park.jiyoon1@joongang.co.kr
관련 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