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 "누가 날 추천했다면, 사람 잘못 본 것"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가 31일 오전 9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유 대사는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1)씨의 입김으로 대사 자리에 올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유 대사는 이날 인천공항 입국 과정에서 취재진과 만나 "대사면접이라는 게 있는지 모르겠다"며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특검에 출석해 기자들과 만나서도 "누가 저를 대사로 추천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유 대사는 '대사 되기 전에 언질 받았나' 질문에 "지금도 누가 저를 대사로 추천했는지 알지 못한다"며 "임명장 주면서 박 대통령이 한 말은 생생히 기억한다. 대통령은 미얀마에 문민정부가 열리고 양국간 교역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정통 외교관보다 무역을 많이 했던 사람이 필요할 것 같아서 모시게됐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유 대사는 "누가 저를 추천했는지는 알지못한다"며 "누군가 저의를 갖고 저를 추천했다면 사람을 잘못봤다는 건 자신있게 말할 수있다. 컨벤션센터와 K타운 관련된 건 저와 대사관 직원이 최선을 다해서 막아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 [사진 뉴시스]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 [사진 뉴시스]

특검팀은 유 대사를 상대로 미얀마 대사로 임명되는 과정에서 최씨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또, 최씨가 미얀마 원조개발사업(ODA)에 개입해 부당 이득을 챙겼는지 여부도 조사할 계획이다.

특검팀은 최씨가 지난해 정부의 '미얀마 K타운 프로젝트'에 미얀마 현지 회사 M사를 참여시키는 대가로 해당 업체 지분을 차명으로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규철 특검보는 지난 30일 브리핑에서 “최씨가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 과정에서 개인적 이익을 취득한 혐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특검팀에 따르면 수사팀은 지난해 박 대통령의 미얀마 방문 계획과 맞물려 추진됐던 ‘미얀마 K타운 프로젝트’에 최씨가 개입해 브로커 A씨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잡았다. 미얀마에 6500만 달러(약 760억원) 규모의 컨벤션 센터를 무상원조로 지어 주고 한류 관련 기업들을 입점시키는 게 K타운 사업의 골자다. 당초 민간사업으로 구상됐으나 투자가 부진했고, 외교부 산하 한국국제협력단(KOICA)을 동원한 원조사업으로 바뀌게 됐다. 하지만 KOICA 역시 사업의 타당성이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 박 대통령의 미얀마 방문도 연기되며 사업은 중단됐다.

최씨는 당시 사업에 협력하지 않은 이백순 전 미얀마 대사를 경질하고 지난해 초 유 대사를 면담해 청와대에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당시 삼성이 최씨 일가를 지원한 데 비춰 삼성전기 글로벌마케팅 실장이었던 유 대사의 임명에 최씨가 관여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