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정보기관, 촛불집회에 유학생 몰래 참여시켜 공작 벌였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중국 정보기관이 한국에 머물고 있는 6만여 명의 중국 유학생을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위한 촛불 시위에 몰래 참여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5일 동아일보 저널로그 이정훈의 안보마당에는 '민주당의 사드 배치 반대는 자가 당착'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게재됐다.

사드 배치는 노무현 정부가 선택한 평택기지와 한 몸이며,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 정부에 동조해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는 내용의 기사다.

그러면서 이정훈 기자는 "한국에 6만여 명이 넘는 중국 유학생이 머물고 있다"며 "중국은 이 유학생들을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위한 촛불 시위에 몰래 참여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은 모르지만 중국 정보기관이 박 대통령을 밀어내는 공작을 벌였다는 것은 정보 세계에서는 진실이다"고 덧붙였다.

기사에 따르면 정보기관 관계자들은 중국 정보기관이 한국 정치를 움직이려고 했는데 이에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걸려들었다고 보고 있다.

그는 또 "한국에 와 있는 많은 중국 유학생들에 대한 대책을 생각해볼 때가 되었다"며 "주한 중국 유학생 때문에 북한은 유사시 한국을 공격하기 어렵다. 중국 유학생은 한국 안보에 기여한다. 그러나 다른 편으로는 중국의 국익을 실현하는 선봉대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