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국고속도로 양방향 정체…서울↔부산 7시간 10분

  

설날인 28일 귀성 차량 행렬이 계속 이어진 가운데 일찍이 귀경에 나선 차량까지 더해지면서 고속도로 양방향 일부 구간에서 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5분 기준 전국 도로 총 1291㎞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요금소 출발기준 대전 3시간50분, 대구 5시간30분, 부산 7시간10분, 강릉 4시간, 광주 5시간30분, 목포 5시간40분 등이 걸린다.

서울 방향으로는 대전에서 4시간, 대구에서 5시간44분, 부산에서 7시간10분, 강릉에서 3시간20분, 광주에서 5시간20분, 목포에서 5시간40분 등이 소요된다.

영동고속도로는 스키장을 찾는 인파가 몰리면서 강릉방향 신갈 분기점~양지 나들목 등 35.5㎞ 구간이 꽉 막혀있다.

도로공사는 오전 11시 현재 수도권에서 빠져나간 차량을 16만대로 집계했다. 수도권으로 진입한 차량은 11만대다. 도로공사는 오후 4~5시 사이를 정체의 정점으로 보고 있다. 귀성길 정체는 오후 11시, 귀경길 정체는 29일 오전 2시쯤 풀릴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설 당일인 28일 총 515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고 이번 연휴 가운데 가장 혼잡한 날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44만대, 서울로 들어오는 차량은 44만대로 예상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