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태섭 “朴ㆍ최 이심전심 기획…부끄러움이자 수치, 언제까지 창피하게 할건가”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6일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가 전날 보인 행동에 대해 “실제로 의사 연락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심전심으로라도 같은 기획을 한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전날 최씨는 특검에 강제로 소환되면서 “여기는 더 이상 민주주의 특검이 아니다”라고 소리를 치며 “특검이 박 대통령과의 공동책임을 밝히라고 자백을 강요한다”고 주장했다. 그날 밤엔 박근혜 대통령이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부인했다. 대통령 측 변호인단의 헌재 탄핵 심판 보이콧 시사→특검에 나오던 최순실(구속)씨의 특검 수사 정면 비판→박 대통령의 인터넷TV 인터뷰 등이 이어졌다.

금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대통령의 인터뷰와 최씨 발언의 목적은 헌법재판인 탄핵심판과 형사재판을 혼동시켜서 시간을 끌고 버티기를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인터뷰에 대해 “우리 시대의 부끄러움이자 수치”라고 했다. 금 의원은 민주당 탄핵 추진 실무준비단의 간사로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직접 작성했다. 이어 “자기가 대통령으로서 권한을 행사 안 해도 좋다, 다만 시간을 끌고 임기를 어떻게 채워보자는, 이런 대통령은 아마 역사상 찾아보기도 힘들 것”이라며 “언제까지 국민을 창피하게 할 건지 묻고 싶다”고 했다.

금 의원은 박 대통령이 탄핵 정국의 배후에 기획 세력이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개인이나 집단이 망해갈 때 음모론에 기대는 경우가 많다”고 꼬집었다.

박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굿판을 벌였다거나 마약에 중독됐다는 의혹을 거짓말로 규정한 데 대해서도 “(그런 내용은) 탄핵소추안에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직접 탄핵소추안을 썼지만 (탄핵소추안에) 무슨 루머나 그런 내용은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한마디도 상세한 해명을 안 하면서 시간을 끌고 있다”며 “어떻게 보면 헌법에서 탄핵 제도를 볼 때 전혀 예상하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금 의원은 “자기가 ‘대통령으로서 권한 행사를 안 해도 좋다. 다만 시간을 끌고 임기를 어떻게 채워보자’는 모습”이라며 “이런 대통령은 아마 역사상 찾아보기도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