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아가씨'부터 '문영'까지, 김태리의 진짜 시작

문영

한 번도 웃지 않는 김태리(26)의 얼굴이라니. 장편 데뷔작 ‘아가씨’(2016, 박찬욱 감독)의 생기 넘치는 하녀 숙희를 떠올리면, 중편 ‘문영’(1월 12일 개봉, 김소연 감독)에서 좀체 표정을 드러내지 않는 주인공 문영은 딴사람 같다. 아니다. 그건 아주 섣부른 말이다. 가만히 보고 있자니, 그 또랑또랑한 눈빛은 딱 김태리의 것이다. 등장과 동시에 우리를 사로잡은 신예 배우 김태리. 그의 실질적 영화 데뷔작이라 할 수 있는 ‘문영’을 통해, 우리가 김태리에게 열광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헤아려 봤다.  


김태리의 등장은 더없이 화려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 감독 박찬욱의 영화 ‘아가씨’, 그것도 주인공, 그것도 15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오디션으로 선발된 신예. 신화와도 같은 그 이야기 속에 모습을 드러낸 ‘아가씨’의 김태리는, 지난해 한국영화가 우리에게 선보인 가장 신선한 장관 중 하나였다. 그가 ‘문영’의 주연을 맡게 된 과정도 극적이다.

개봉은 늦었지만 ‘아가씨’보다 ‘문영’이 앞서 촬영됐다. ‘문영’은 김태리가 경희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극단 이루에서 활동하던 2013년에 촬영한 작품. 김태리가 처음으로 주연을 맡은 영화인 셈이다. 김태리는 김소연 감독이 문영 역의 적임자를 찾는 과정에서 마지막으로 만난 배우였다. 심지어 다른 배우를 마음에 두고 있는 상태였다. “문영은 어두운 분위기를 지닌 인물이다. 실제 그런 분위기를 지닌 배우에게 역할을 맡길 생각이었다. 태리씨는 내가 생각하는 문영과 정반대의 이미지였다. 까르르 잘 웃는 모습이 사랑스럽고 귀여웠다. 첫 만남에 ‘실례가 안 된다면 이야기하는 모습을 촬영해도 될까요?’ 묻고 카메라를 들이댔는데 카메라를 의식하기는커녕 눈길 한 번 주지 않았다.” 김 감독은 김태리와 함께 문영의 모습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 신선하고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 결국 캐스팅하려 했던 다른 배우에게 미안함을 전하고, 김태리와 함께하기로 했다.

문영

문영은 세상으로부터 마음의 문을 걸어 잠근 열여덟 살 소녀다. 어머니는 일찍이 집을 나갔고, 아버지(박완규)는 만날 술에 취해 소리 지른다. 그리고 소녀는 말이 없다. 문영이 비명조차 지르지 않고 늘 표정 없는 얼굴인 것은, 그것이 그가 현실에 맞서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문영의 얼굴, 그 무표정이 아주 단호하다. 이 영화는 줄곧 문영이 맹목적으로 사람들의 얼굴을 캠코더에 담는 모습을 비춘다. 그가 지닌 사연에 대해서는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그 모습을 계속해서 바라보게 되는 건, 김태리의 얼굴이 만들어 내는 긴장 때문이다. 말간 소녀의 얼굴이 세상을 향해 내지르는 ‘소리 없는 아우성’. 이 영화의 마지막, 문영의 얼굴에 어떤 표정이 희미하게 드러나는 것만으로도 ‘괜찮은 성장 드라마를 봤다’는 기분이 든다.

생각해 보면, 일제강점기가 배경인 스릴러영화 ‘아가씨’의 숙희도 그랬다. 그 얼굴 위로 치기·매혹·질투·욕망·기쁨·분노·슬픔·승리감 등 갖가지 감정이 바쁘게 나타났다 사라졌다. 일본인 아가씨 히데코(김민희)의 재산을 차지하기 위해 등장인물들이 서로를 속고 속이는 겹겹의 이야기, 스크린을 정교하게 꽉 채운 미장센의 향연 속에서 김태리의 표정과 몸짓은 가장 천연스럽게 살아 움직이는 음표 같았다. 김민희·하정우·조진웅 등 내로라하는 선배 배우들에게도 주눅 들지 않는 배짱이 있었다.

어떤 감정을 과장 없이 투명하고 순도 높게 드러내 보일 수 있다는 건, 배우에게 얼마나 큰 재능인가. 박 감독과 김 감독은 김태리의 그 재능을 “집중력”이라 표현했다. 그 순간 가장 중요한 것에 집중하는 힘. 그건 김태리의 말에서도 엿볼 수 있다. “캐스팅될 거라 생각하지 않았기에 긴장하지 않고 담담하게 ‘아가씨’ 오디션을 봤다.” 박 감독을 사로잡은 것 역시 그러한 당돌함과 영민함이었다. 그 태도는 비단 그의 연기에서만 느껴지는 것이 아니다. ‘아가씨’의 제69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과 국내 개봉에 따른 여러 행사·인터뷰 자리에서 김태리는 자신을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드러냈다. 수많은 카메라와 대중의 눈앞에서 긴장하지도 않았고, 반대로 스스로를 드러내 보이려 애쓰지도 않았다. “처음 만났을 때,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고 살아가는 이야기를 시시콜콜 털어놓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는 김 감독의 말처럼, 김태리는 어떤 상황에서든 자신의 모습을 솔직히 보여 줬다. 이것은 ‘아가씨’ 개봉 이후 순식간에 늘어난 팬들이, 그의 가장 큰 매력으로 꼽는 점이기도 하다. 생기발랄함과 꾸밈없는 자연스러움, 그 건강한 아름다움이야말로 김태리가 우리를 단단히 사로잡은 이유다.

그 매력은 ‘아가씨’를 통해 해외 언론에도 알려졌다. 미국 일간지 ‘뉴욕 타임스’는 지난해 9월 ‘올가을 모두가 이야기할 네 명의 여성 배우’란 기사에 ‘러빙’(3월 1일 개봉, 제프 니콜스 감독)의 루스 네가, ‘아메리칸 허니’(상반기 개봉 예정, 안드레아 아놀드 감독)의 사샤 레인, 애니메이션 ‘모아나’(1월 12일 개봉, 론 클레멘츠·존 머스커 감독)에서 목소리 연기를 선보인 아우이 크라발호와 함께 ‘아가씨’의 김태리를 언급했다. ‘뉴욕 타임스’는 “스카이프로 인터뷰한 김태리가 ‘아가씨’의 숙희 같은 순발력, 순박한 재치, 솔직한 욕심을 보여 줬다”고 소개했다. 이어 “김태리가 대학 시절 KFC에서 아르바이트할 때의 이야기를 꺼내며 ‘매장의 모든 업무를 할 줄 알기 때문에 매니저가 되어도 잘할 수 있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는 점을 인상적으로 묘사했다.
 

아가씨

김태리의 차기작은 임순례 감독의 ‘리틀 포레스트’(1월 22일 촬영 시작). 이가라시 다이스케의 동명 만화를 스크린에 옮기는 작품으로, 일본에서 같은 제목의 2부작 영화(2014~2015, 모리 준이치 감독)로 만들어진 바 있다. 이 영화에서 김태리는 고단한 도시 생활에 지쳐 고향인 시골로 돌아온 주인공 혜원 역을 맡는다. 극 중에서 혜원은 직접 농사짓고 음식을 만들어 먹으며 마음의 상처를 치유해 가는 인물이다. 임 감독은 김태리의 첫인상을 이렇게 회고한다. “처음 만나기로 한 날, 김태리가 약속 장소에 30분 먼저 나와 있었다. 감독과 만나는 자리라 하면 보통 어느 정도 꾸미고 나오는데, 수수한 차림이라 깜짝 놀랐다. 그런데도 그만의 개성과 자연미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얼굴이 돋보였다. 깊고 맑은 까만 눈동자가 인상적이었다. 이야기를 나눌 때도 굉장히 편하게, 속마음을 감추는 법 없이 아주 진솔했다.” 구슬땀을 흘리며 정직하게 농사짓고, 정성스럽게 요리하며 살아가는 김태리의 얼굴은 또 얼마나 생기 넘칠 것인가. 임 감독은 “일본 영화 ‘리틀 포레스트’보다는 좀 더 생기발랄한 모습으로 나올 것 같다”며 “혜원이 등장하지 않는 장면이 몇 안 될 정도로 극을 쭉 이끌어 나가는 역할이기 때문에, 배우 김태리가 지닌 매력을 다양하고 심도 있게 보여 주는 작품이 될 것”이라 말했다. 그 모습을 마주할 날이 어서 오기를.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