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광호 농업상] "창조적 리더 발굴하고 지원하는 것이 농업보국의 첫 걸음"

인사말
한광호기념사업회 한태원 이사장

한광호기념사업회 한태원 이사장

제3회 한광호 농업상의 시상식을 갖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지금은 먹을 것이 풍족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선친이 보낸 유년시절은 아시다시피 폐허와 보릿고개로 대변되는 배고픔의 시대였습니다. ‘이 땅의 모든 국민이 배부르게 먹고 살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자주 하시던 선친의 바람은 아주 소박하였지만 한편으로 그 시절 국가의 목표이기도 했습니다.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선친께서는 1968년에 농약회사 한국삼공과 1979년에 농약원료회사 서한화학을 설립하고 국가적 목표인 ‘식량 증산’과 ‘농촌부강’ 실현을 위해 농업 현장에 꼭 필요한 농약, 농기자재 개발 및 보급에 앞장서 1970~1980년대 농업 녹색혁명을 주도했습니다.

1960년에는 제약회사 백수의약과 1976년 한독합작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을 설립해 선진제약 기술의 국산화와 안전하고 효과적인 신약개발에도 앞장섰습니다.

선친은 이렇게 ‘농업보국’을 평생의 가치로 삼고 농업이 부강한 나라, 농촌이 건강한 나라, 농민이 존경받는 나라를 위해 생애를 바쳤습니다.

21세기 풍요의 시대, 이제 배고픔에 굶주린 국민은 적지만, 20%대 식량자급률의 대한민국 농업은 바람 앞의 등불처럼 위기의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 우리 농업과 농촌 발전에 이바지하고 선친 평생의 신념인 ‘농업보국’의 뜻을 이어가고자 2015년 재단법인 한광호기념사업회를 설립했고, 농업 발전에 기여한 분들을 찾아 그 공로를 격려하고 농업인의 자긍심을 높이고자 ‘한광호 농업상’을 제정했습니다.

재단법인 한광호기념사업회는 ‘한광호 농업상’을 통해 우수한 농업기술을 개발하고 탁월한 농업경영으로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한 농업인, 탁월한 연구업적으로 우리나라 농학 발전에 기여한 농학자, 미래 농업 선도자로서의 자질을 갖춘 젊은 농업인을 발굴하고 널리 알려 우리 대한민국 농업의 미래를 밝히고자 합니다. 제3회 한광호 농업상은 오늘의 결실 못지않게 내일의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심사에 임했습니다. 미완의 상태라 하더라도 우리 농업의 미래를 밝고 풍요롭게 해줄 창의성과 독창성에 주목했습니다. 우리 농업 각각의 분야에서 그 같은 창조적 차세대 리더를 발굴, 지원하는 것이야말로 농업보국과 부국강농의 첫걸음이자 선친의 유지를 받드는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심사위원들은 이런 대원칙과 공감대 속에서 첨단농업인상에 복숭아사랑동호회를, 미래농업인상에 청운표고 조해석 대표를 수상자로 선정했습니다. 아쉽게도 올해는 기준에 충족하는 농업연구인상은 선정하지 못했습니다. 이분들께서 일궈낸 업적은 앞으로도 우리 농업계에 큰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이 자리에 서기까지 노력하신 모든 분들께 축하의 말씀을 드립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