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野 "박 대통령, 최순실과 말 맞췄나"

[사진 정규재TV 유튜브 캡처]

[사진 정규재TV 유튜브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과 돌발 인터뷰에 나선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2개 야당이 "명절을 앞두고 최순실과 말을 맞췄다"며 비판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내고 "최순실의 공격적 태도와 박 대통령의 돌발적 인터뷰는 일련의 짜여진 드라마"라며 "심판의 날이 다가오자 이를 막아보기 위한 최후의 몸부림"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유치하고 눈에 빤히 보이는 탄핵심판 지연전술이고, 설을 앞두고 지지층 결집을 노린 것"이라며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경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박 대통령이 최순실과 입을 맞춘 것 같다"며 "오늘(25일) 최순실이 한 번도 출석한 적 없는 특검에 처음 출석하면서 강압수사를 얘기하고 손녀딸까지 언급하며 고래고래 허위사실을 외쳤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그와 동시에 대통령이 인터뷰에서 억울하다며 국정농단을 허구속에서 만들어낸 거짓말의 산이라고 얘기한 점을 종합하면 본인의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구정 명절을 앞두고 여론의 반전을 괴하고 탄핵소추 장기전에 돌입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 정규재TV 유튜브 캡처]

[사진 정규재TV 유튜브 캡처]

이날 박 대통령은 인터뷰를 통해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한 마디로 거짓말로 쌓아올린 커다란 산이다"라고 밝혔다. 또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발언에 대해선 "장관 재직 당시의 말과 퇴임 후의 말이 달라지는 것은 개탄스럽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박 대통령은 또, 광화문광장에서 진행중인 촛불집회에 대해 "광우병 파동 당시와 같이 근거가 약하다"면서도 보수단체의 태극기 집회에 대해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해야 한다, 법치를 지켜야 한다는 마음에 추운 날씨에 고생도 무릅쓰고 나오는 모습 보면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