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씨에 "염병하네" 소리친 미화원…"국민의 한 사람으로 화가나 절로"

[사진 김성룡 기자]

[사진 김성룡 기자]

 

“자기가 국민들 다 힘들게 해놓고 큰소리 치길래 나도 모르게 화가나 저절로….”

25일 오전 특검에 출석하며 “억울하다”고 소리친 최순실(61ㆍ구속)씨에게 “염병하네”라고 세 차례 말해 화제가 된 미화원 아주머니 임모(65)씨. 그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최씨에게 일갈하게 된 상황을 설명했다.

임씨는 “나는 특검 사무실이 있는 대치빌딩을 청소하는 할머니다. 아침마다 쓰레기통이나 화장실 휴지를 치우고 막힌 변기도 뚫어서 특검 수사 잘 하라고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본인을 소개했다.

임씨는 “아침 뉴스에 최씨가 온다고 하길래 어떤 사람인지 한 번 보려고 쉬는 시간에 3층 주차장에 나가봤다"며 “호송차에서 최씨가 내리더니 고개를 똑바로 들고 큰 소리를 치더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화가 나 그런 말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 최씨 때문에 너무 많은 사람들이 고생한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새벽에 출근해보면 잠도 제대로 못 잔 특검 사람들, 기자들이 돌아다니더라. 전경 아가들도 추워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것을 보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물가도 계속 오르고 국민들이 요즘 얼마나 살기 힘들고 슬픈데 최씨는 죄송하다고 못할거면 말을 아예 하지를 말았어야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특검이 국민들의 이런 마음을 알고 수사를 제대로 해주길 기대한다”며 “나도 청소하는 역할로 열심히 돕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특검은 이날 소환 조사를 6차례 거부해온 최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집행해 서울구치소에서 특검 사무실로 데려왔다. 호송차에서 내린 최씨는 갑자기 “민주주의 특검이 아니다” “자백을 강요하고 있다”는 등의 말을 외쳤다. 최씨는 엘리베이터로 그를 이끄는 호송 교도관들과 승강이를 벌이며 “어린 애와 손자까지 멸망시키려고 그런다”고도 소리쳤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