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에게 최순실이란? "소소하게 심부름도 해주고 도와준 사람"

[사진 정규재TV 유튜브 캡처]

[사진 정규재TV 유튜브 캡처]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과 인터뷰에 나선 박근혜 대통령이 "박 대통령에게 최순실이라는 사람은 어떤 존재였나"라는 질문에 "소소하게 심부름도 해주고 도와준 사람"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25일 인터뷰에서 "(최씨를) 오랜시간 알아왔고, 혼자 지내니까 소소하게 심부름도 해주고 충실히 도와준 사람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내가 몰랐던 일들이 많이 있었다"며 최씨의 각종 혐의들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최씨가) 여러 사업체를 어떻게 했다, 그래서 사익을 어떻게 했다, 그런 부분을 몰랐던 불찰에 대해 마음이 좀 상한다"고 밝혔다. 최씨의 각종 의혹과의 연관성을 부인한 것이다. 최순실 씨는 K스포츠재단과 더블루케이 등을 사유화해 사익을 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인터뷰 말미에서 "허구 속에서 오해를 받고 이쓴게 속상하고 힘들기도 하지만 그것도 제 잘못이 아닌가 그렇게 받아들인다"며 "이런 와중에도 국민 여러분께서 지지를 보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덕에 힘이 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즐거운 명절 보내시라는 인사가 적합한지는 모르겠으나 국민 여러분께서 오붓한 분위기 속에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기원하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