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 대통령 “정유라가 내 딸?…품격 떨어지는 얘기”

박근혜(사진) 대통령은 25일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가 자신의 딸이라는 소문에 대해 “품격 떨어지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거짓말도 웬간해야지, 그렇게 저질스러운 거짓말이 난무하고 있다”며 “(유라로) 개명을 한 것도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간 (정)유연으로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최순실씨의 개명 사실도 사건이 터지고 알았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번 사건이 터지고 나서 최서원으로 개명한 것도 알았다”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