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국민께 심려끼친 것에 대한 사과…각종 의혹 시인한 것 아냐"

[사진 정규재TV 유튜브 캡처]

[사진 정규재TV 유튜브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대통령을 끌어내리고 탄핵시키려 이런 어마어마한 거짓말을 만들어내야 했나"

이날 인터뷰는 최근 논란이 된 풍자누드화에 대한 질문으로 시작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사람이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이 있다"며 "죄의식 없이 이를 쉽게 넘을 수 있다는 것을 보고 현재 한국정치의 현주소가 아닌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최순실 국정개입 논란에 대해 "태블릿 PC 보도를 보고 '이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대국민담화를 통해 사과를 한 것에 대해 "일부 '사과를 하면 안 된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국민들에게 심려끼쳐드린 것에 대해서는 사과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각종 의혹들을 시인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각종 루머에 왜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냐는 질문엔 "수없이 정정보도 요청을 하고 기자회견도 했지만 '이건 이렇게 되어야 해'라고 생각한 프레임을 벗어나면 받아들이지 않는 풍조가 있다"며 "제가 무슨 얘길 해도 '다 아냐'하는 바람(풍조)이 우리나라는 강하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날 각종 루머들에 대한 해명도 내놓았다. '세월호 7시간' 사이 굿 논란과 약물 논란 등에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약물 근처에 가본 적도 없고 굿을 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또, 이러한 루머들에 대해 "대통령을 끌어내리고 탄핵시키려 이런 어마어마한 거짓말을 만들어내야 했나 보면 탄핵 근거가 얼마나 취약했나 싶다"고 덧붙였다.

또, '정윤회 밀회설'에 대해선 "나라 품격 떨어지는 얘기"라며 "민망스럽기 그지 없는 얘기들이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나온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윤회 씨는 취임도 하기 전부터 돕던 사람"이라며 청와대를 떠난 이후엔 따로 본 일도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최근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장관 재직 당시의 말과 퇴임 후의 말이 달라지는 것은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