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의하에 성관계”…‘여대생 성폭행 의혹’ 인권 담당 공무원 검찰 송치

여대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돼 경찰조사를 받아온 전북도청 공무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전북도 인권담당 공무원 전모(50)씨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전씨는 지난해 12월10일 오전 1시쯤 전주시 완산구 한 모텔로 여대생 A(24)씨를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전씨는 전날 늦은 오후 한 맥주집에서 평소 친분이 있던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노래방에 들렀다가 A씨를 모텔로 데려갔다. 이들이 숙박업소에 드나드는 장면은 모텔 외부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A씨는 “성폭행을 당해 고통을 겪고 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전씨는 경찰에서 “서로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졌을 뿐 성폭행한 것은 아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전씨는 2015년 9월 전북도의 조직 개편에 따라 신설된 인권 부서 5급 사무관으로 임용된 이후여서 파장이 더 컸다. 전씨는 그동안 도 전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을 해왔다. 경찰은 A씨가 술에 취한 상태였던 점 등을 이유로 준강간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둘이 성관계를 맺었다는 진술은 일치하지만, 강제성 여부에 대해서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며 “사실 관계는 법원에서 가려질 것 같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