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중 3국 정상회의, 2월 개최도 사실상 무산…원인?

지난해 12월 열려다 연기된 한·일·중 3국 정상회의 개최가 2월 중에도 열리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의장국인 일본이 당초 2월 개최를 목표로 한국과 중국에 일정조율을 제안했으나, 조율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회의 준비 기간을 감안하면 2월 개최는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돈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에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할 수 있도록 우리도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외교부 당국자는 구체적으로 추진 중인 향후 회의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일본은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를 타진했으나 중국이 답을 주지 않아 올해 2월로 연기해 개최하는 것을 추진해왔다. 외교부 당국자는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한 항의로 지난 9일 일본으로 일시 귀국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의 귀임(일본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것) 문제에 대해 “특별히 진전된 사항은 없다”며 “이 문제는 기본적으로 일본 정부가 결정할 사안인 만큼 의연하게 결과를 지켜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유지혜·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