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6개의 눈으로 본 최순실의 마지막(?) 절규

  
25일 특검에 압송돼 온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돌변한 태도가 계산된 행동이었는지의 여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10월 31일 검찰에 처음으로 출석하며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라고 말했던 것과는 180도 달라진 행동의 이면에는 박대통령과 범죄사실이 직결되는 것만은 막아보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최씨는 특검의 체포영장이 집행돼 강제로 불려나온 상황에서 “자백을 강요당했다. 억울하다”며 취재진을 향해 소리치는등 현장의 취재기자들 조차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할 정도의 발언들을 쏟아냈다.

최씨의 특검 출두 현장을 각기 다른 6개의 카메라가 잡은 영상으로 구성했다.

글.영상 최재선 choi.ja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