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측 "박 대통령 대리인단 중대 결심? 숨겨진 악마의 발톱 살아나"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관영 탄핵소추위원, 권성동 탄핵소추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탄핵소추위원. 강정현 기자.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관영 탄핵소추위원, 권성동 탄핵소추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탄핵소추위원. 강정현 기자.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단이 헌재의 신속 진행 방침에 불복해 '전원 사퇴' 가능성을 시사하자 국회 측 권성동 소추위원이 "국민을 압박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권 위원은 25일 기자회견에서 "박 대통령 측이 마치 저와 헌재 사이에 내통이 있었던 것처럼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며 "'특단의 조치'를 언급하는 것은 헌재 공정성 훼손 의도가 있을 뿐 아니라 국민을 압박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권 위원은 "국회 측은 앞으로 추가 증인 신청 계획이 없다"며 "재판부가 2월 9일까지 증인신문을 잡아놓은 만큼 그 정도 하면 저희는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함께 나온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도 "박 대통령 대리인단이 '중대 결심'을 얘기했는데 만약 이런 일이 현실화된다면 헌재의 공정성에 대한 침해일 뿐 아니라 대통령이 탄핵심판을 받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이는 숨겨진 악마의 발톱이 살아나는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의 이중환 변호사는 탄핵심판 9차 변론기일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재판관의 후임을 임명해 심판을 계속 진행해야 한다"며 헌재의 '탄핵심판 3월 13일 이전 선고' 방침에 불만을 표출했다.

또 '중대한 결심'을 할 수 있다고 말한 데 대해 "변호사가 할 수 있는 중대한 결심이란 게 뻔한 것이 아니냐"며 전원 사퇴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