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나체 그림' 논란…표창원 "여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시국 비판 전시회에 박근혜 대통령을 나체로 묘사한 그림이 걸린 것과 관련, 표창원 의원이 "특히 여성분들께서 상당히 많은 상처를 입은 것으로 얘기를 들었다"며 "그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를 공개적으로 드리겠다"고 밝혔다.

표 의원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동물복지법 입법 촉구 기자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시회와 관련해 많은 분이 마음이 상하시고 우려를 표명하셨다"며 이 같이 말했다.

표 의원은 "표현의 자유는 작가들의 몫이다"라며 "작품이 전시됨으로 인해 정치적 논쟁과 정쟁을 불러일으키고 제가 소속한 정당이나 새누리당 등 다른 정당 분들, 특히 여성분들께 상처를 드린 작품이 있었다. 이유를 막론하고 제가 책임질 부분이며 공개사과를 하겠다"고 밝혔다.

표 의원은 지난 20일부터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곧, 바이! 전' 전시회가 열리도록 대관을 주선했다. 하지만 전시작품 중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더러운 잠'이라는 작품이 박 대통령을 나체 상태로 묘사해 논란을 낳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