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국가청렴도 역대 최저 “충격적인 이유는…”

우리나라 국가청렴도가 100점 만점에 53점을 받아 세계 176개국 중에 52위를 기록하면서 역대 가장 낮은 순위로 추락했다. 이 점수가 충격적인 이유는 최순실 국정농단 및 탄핵 사태 이전까지의 평가라는 점이다.

국제투명성기구(TI)의 한국 본부인 사단법인 한국투명성기구는 ‘2016년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를 발표하며 한국의 국가 청렴도가 100점 만점에 53점을 기록해 176개국 중 52위를 차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56점을 받아 37위를 차지한 데서 15계단 하락한 것으로 1995년 부패인식지수 조사 시작 이래 가장 낮은 순위이자 가장 큰 폭으로 추락한 기록이라고 이 기구는 설명했다.

우리나라는 50위를 기록했던 2003년을 제외하면 최근 20년간 30~40위권을 유지했다.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국 중에서도 29위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한국보다 순위가 낮은 OECD국가는 슬로바키아ㆍ헝가리ㆍ이탈리아ㆍ그리스ㆍ터키ㆍ멕시코 등 6개국에 불과하다.

한국투명성기구는 순위와 함께 발표한 성명에서 “이 점수가 충격적인 이유는 최순실 국정농단 및 탄핵 사태 이전까지의 평가라는 점”이라면서 “2014년 11월부터 2016년 9월 사이 자료로 측정된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이 기구는 “현 사태에 책임이 있는 사람과 집단에 철저히 책임을 물어 무너진 국가 반(反)부패ㆍ청렴 시스템을 다시 세워야 한다”면서 “올해 대선이 중요한 계기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