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설 '1984' 때아닌 인기, 트럼프 덕분?

소설 『1984』 를 원작으로 한 영화 ‘1984’(마이클 래드포드 감독)의 한 장면.

소설 『1984』 를 원작으로 한 영화 ‘1984’(마이클 래드포드 감독)의 한 장면.


 매일같이 트위터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트위터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작 정부기관에는 트위터 금지를 지시해 논란이 되고 있다.
 AP통신은 24일(현지시간) 미국 농무부 산하 농업연구청이 직원들에게 정부 문서를 국민에게 공개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지침에 따르면 농업연구청 직원들은 트위터 등 SNS에 포스팅을 할 수 없을뿐 아니라 미리 신청한 국민에게 발송해왔던 소식지도 보낼 수 없다. 연방 환경국(EPA)에도 ‘일시적 언론 차단’이란 금지령이 떨어졌다. 언론과의 접촉을 불허하고 보도자료 배포, 공식 블로그 업데이트 등도 금지해 국민의 알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같은 조치는 트럼프의 취임 직후 시작됐다. 내무부 산하 국립공원단이 공식 트위터 계정으로 트럼프의 취임식과 8년 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취임식 인파를 비교한 사진을 리트윗하자, 백악관 측이 내무부 직원들에게 트위터에 글을 쓰지 말라고 지시한 것이다.
  ‘트위터 금지 명령’은 언론과 심각한 갈등을 겪어 온 트럼프가 언론에 보내는 메시지를 철저히 통제하겠다는 뜻이다. 미 언론들이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참석자 수가 25만 명에 불과했다”고 보도하자, 트럼프 측은 “역대 취임식 중 최다 인파였다”며 반박했다. 이를 언론들이 거짓말이라고 비난하자 ‘대안적 팩트’라는 궁색한 변명을 내놓은 바 있다. 
 ‘대안적 팩트’ 논란과 트위터 금지 명령 때문일까. 미국에선 조지 오웰의 1949년작 『1984』가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4일에는 미 아마존 책 판매 순위에서 5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 책은 빅 브라더가 국민을 철저히 통제하는 전체주의 사회를 그렸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