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정배 “난 호남의 아들…문재인, 대통령에만 혈안 돼 있어”

‘호남 출신’ 대권주자를 표방하며 대선에 도전한 천정배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사진)는 ‘개혁’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천정배 “나는 호남의 아들…개혁적 야당+여당+무소속 ‘연합정부’ 구성해야”

25일 천 전 대표는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호남의 아들, 저 천정배가 패권과 기득권의 어둠을 몰아내고 대한민국의 아침을 열겠다”고 말했다.

이날 천 전 대표는 호남출신을 강조한 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발언을 했다.

천 전 대표는 “개혁정부는 정권교체만으로 창출되는 것이 아니라 개혁적 대통령이 선출됨과 아울러 국회에서 압도적 다수의 개혁적 의원이 힘을 한데 모아야 가능하다”라며 “현행 대통령제로 선거가 치러진다면 어느 정당, 어떤 인물이 집권하더라도 여소야대의 4당 체제 혹은 5당 체제와 맞닥뜨리게 된다”고 밝히며 연합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천 전 대표는 “호남지역이 늘 권력에서 소외되는 것은 승자독식의 현행 권력구조와 선거제도 때문이다”라며 “분권형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지역차별을 극복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룩할 지름길임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자신이 소신과 용기 경험과 경륜을 갖춘 준비된 개혁대통령임을 피력했다. 그는 문 전 대표를 꼬집으며 “문재인 전 대표는 다른 정당들과의 연대를 오로지 자신의 집권만을 위한 정략적 자세로 접근하고 있다”라며 “강력한 개혁 실현이라는 국민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하고, 자신이 대통령이 되는 데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비판했다.

또 “문 전 대표는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여소야대일 수밖에 없는 국회 상황에서 국가적 개혁과제를 어떻게 실현하겠다는 것인 지, 국민에게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