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 "최순실 '자백 강요' 주장, 사실무근"

25일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최순실씨가  억울하다  등 주장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25일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최순실씨가 "억울하다" 등 주장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5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오전 최순실(61)씨의 고성 소동에 관해 "특검 출석하면서 부당하게 자백 강요당했다고 하였는 바, 위와 같은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는 점을 강조드린다"고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오후 진행된 정례 브리핑에서 '최순실 왜 이렇게 달라졌는지 특검에서는 어떻게 해석하고 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 판단에는 최순실 행적을 보면 근거없는 트집 잡아서 흠을 내는 의도 아닌가 싶다"라며 "오늘 내용 중에서도 '경제공동체' 같은 것을 말하는 것 봐선 미리 준비한 것 아닌가 싶다"라고 밝혔다.

특검 브리핑에 앞서 이날 오전 최씨는 체포영장을 집행한 특검에 강제로 특검 사무실로 불려왔다. 호송차에서 내린 직후 최씨는 "박 대통령과 공동책임을 밝히라고 자백을 강요하고 있다", "억울하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 특검보는 최씨의 이 같은 주장과 관련 "특검은 최순실의 위와 같은 근거 없는 주장에 개의치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전 11시 16분께 서울 대치동에 마련된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최씨는 오후 2시부터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를 받고 있다.
 
관련 기사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