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영화 1기' 우리은행장에 이광구 내정…연임 성공

이광구 우리은행장이 연임에 성공해 '민영화 이후 첫 우리은행장'이라는 타이틀을 얻게됐다.

우리은행 임원추천위원회는 25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차기 행장 후보인 이광구 행장과 김승규 전 우리금융 부사장, 이동건 우리은행 그룹장 등 3명에 대한 최종면접을 진행한 결과 이 행장을 최종 후보로 이사회에 추천했다. 이사회는 이날 오후 긴급회의를 통해 이 행장을 차기 행장 내정자로 확정지으며 사실상 이 행장의 연임을 결정했다. 이 행장은 오는 3월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 이후 새 임기가 시작된다.

이 행장은 금융계 안팎에서 우리은행 민영화에 큰 역할을 하며 대대적인 실적 증대와 체질 개선, 글로벌 사업역량 확대를 주도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이광구 은행장은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우리은행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행장은 1957년 충남 천안 출생으로 천안고와 서강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79년 상업은행에 입행한 후 개인고객본부 부행장 등을 역임한 뒤 2014년 우리은행장에 취임했다. 당시 이 행장이 스스로 자신의 임기를 3년에서 2년으로 단축하며 "2년 안에 민영화를 마무리 짓겠다"고 공언하며 화제를 일으켰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