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러운잠’ 작가 “朴대통령 누드, 인격살인 아니야…표창원 누드 그림은 인신공격”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 그림 ‘더러운 잠’.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 그림 ‘더러운 잠’.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 그림 ‘더러운 잠’의 작가 이구영(38)씨가 “‘인격살인’, ‘테러’ 주장은 악의적인 확대해석”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가족 얼굴과 누드 그림을 합성한 사진이 올라온 것에 대해서는 “인신공격 목적이 있는 풍자”라고 주장했다.

이씨는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정치인이라든가 공적인 역할을 하는 분들, 특히 대통령은 굉장히 많이 패러디ㆍ풍자의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씨는 “대통령 같은 경우 당연히 풍자 대상이 된다는 것에 대해 얼마든지 수용을 하는 나라가 많다”며 “‘풍자 예술’ 범주 안에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국 비판에 박근혜 대통령의 나체와 여성성이 왜 필요하냐며 여성혐오 논란이 일어난 데 대해 “여성이기 때문에 이렇게 표현을 하고 남성 정치인이기 때문에 다르게 표현하고 그런 얘기는 아닌 것 같다”며 “정확하게 풍자를 한 작품일 뿐”이라고 덧붙여 여성으로서의 박근혜가 아닌 정치인으로서의 박 대통령을 그린 풍자화라고 선을 그었다.

‘국회 의원회관에 걸리는 순간 그것은 예술이 아닌 정치가 된다’는 등 전시 장소의 부적절성 논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 “국회의사당이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며 “거기에서 어떤 예술적인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건 옳지 않은 얘기”라고 반박했다.

또 그는 “적법한 대관 절차를 거쳤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그 공간에 대한 이용, 그러한 것들을 충분히 협의했던 부분이기 때문에 거기에 어떤 작품은 되고 어떤 작품은 안 된다는 건 또 다른 어떤 ‘장소에 대한 성역화’가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 작가는 “너무 정치적으로 해석하려는 게 있는 거 같다. 그렇게 보는 시선이 오히려 더 큰 문제가 아닌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더러운 잠’ 등이 전시된 ‘곧, BYE! 展’를 기획해 맹비난에 휩싸인 표 의원에 대해서는 “표 의원은 사전에 어떤 작품이 걸리는지 몰랐다”고 두둔했다.

이씨는 “작품에 대해서는 작가들, 참여하는 작가들이 고유 권한을 가지고 있다. 표 의원이 미리 사전에 검수를 한다거나 확인을 한다거나 그런 과정은 없었다”며 “(전시회)오픈을 하고 작품이 벽면에 걸리고 그때 확인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더러운 잠’ 전시 소식이 알려진 후 한 보수 성향 커뮤니티에 표 의원의 가족 얼굴과 누드 그림을 합성한 사진이 올라온 것에 대해서는 “올바른 풍자 방식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더러운 잠’이라는 작품은 풍자의 대상이 대통령이다. ‘최순실 국정 농단’으로 국가를 굉장히 위태롭게 만든 장본인”이라며 “여성이나 남성을 떠나서 공적인 역할을 해야 될 분, 국가의 수반인 분이 국가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고, 거기에 대해서 어떤 적절한 대답도 없다. 그래서 풍자의 대상으로 등장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표창원 의원의 가족을 그런 식으로 악의적으로 풍자의 대상으로 넣는다면 그건 의도나 이러한 것들이 어떤 인신공격을 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는 풍자”라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