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J 측 "한수지 음원 발매 검토하겠다"…도깨비 OST 논란에 사과

tvN 금토드라마 '도깨비' OST 중 마지막 발표된 헤이즈의 'Round and Round (feat.한수지)' 관련 논란에 대해 CJ E&M 음악사업부가 한수지와 헤이즈에게 사과했다.

25일 CJ E&M 음악사업부 측은 "'Round and Round (feat. 한수지)'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의 건의가 있어 설명을 드리고자 한다"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CJ 측은 "남혜승 음악감독이 방송 시작 전 연주곡 풀 버전으로 작업해둔 곡"이며 "임팩트를 줄 수 있는 도입부를 위해 한수지씨를 기용해 50초만 우선 녹음했다"고 전했다.

또 원래부터 한수지씨의 앞부분 외에 다른 목소리의 가창자를 염두에 두고 있었고, 처음 구성대로 헤이즈가 나머지 부분에 참여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CJ 측은 이어 "발매된 풀 버전의 음원에 한수지씨의 가창 파트가 그대로 포함되어있었기 때문에 따로 음원을 발매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청자 여러분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한수지씨의 50초 버전에 대한 발매와 방법에 대해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혼란을 준 한수지, 헤이즈씨에게 깊은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시청자 여러분들의 마음을 더욱 헤아리도록 노력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지난 21일 'Round and Round' 원곡자인 한수지가 피처링으로 표기되고 헤이즈가 메인 가수로 음원이 공개되자 상도덕에 어긋난다는 비난이 제기됐다.

헤이즈는 이에 대해 24일 "저는 누구의 어떤 것도 뺏은 적이 없다"고 반박해 논란은 더욱 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