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우리에겐 장세동 같은 사람 없다” 청와대 내 불편한 기류 감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청와대 압수수색과 대면조사가 임박한 가운데 한 여권 관계자가 “장세동 전 안기부장(사진) 같은 사람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헤럴드경제가 밝힌 한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가 공개적인 입장을 밝힐 수는 없겠지만 현 정부에서 누릴 것은 다 누린 사람들이 상황이 바뀌었다고 이렇게 나오는 게 좋게 보일 리 있겠느냐”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조폭식 의리이고 절대 미화할 일도 아니지만 어떻게 된 게 이 정부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 때 장세동 전 안기부장 같은 사람이 없다’며 개탄했다”고 헤럴드경제는 밝혔다. 아직 현 정부에서 고위직을 지낸 인사들의 ‘폭탄 발언’이 추가로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점도 고려했다.

지난해 11월 이원종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두환 정권은 장세동의 ‘맹목적 충성’, 김영삼ㆍ김대중ㆍ노무현 정부는 ‘동지의식’이라도 있었다”며 “진술 목적 또는 진위야 어떻든 박근혜 정부 공직자들의 모습은 소명의식 없이 권력만 누리다 제 살길 찾는 이익집단의 특징을 보여 준다”고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