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 출생아 수 3만명선도 위협…내년부터 30만 명대로 하락 가능성

아이 울음소리가 빠르게 잦아들고 있다. 월 출생아 수 3만 명 선도 위협받는 상황이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는 3만300명이다. 전달(3만1600명) 나타냈던 역대 최소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낙폭도 크다. 1년 전보다 9.6% 줄었다.
<출생아·사망자 수> 자료 : 통계청

<출생아·사망자 수> 자료 : 통계청

2016년 연간 출생아 수는 40만 명을 간신히 넘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1월 누적 출생아는 37만9300명이다. 지난해 12월에 약 30만 명이 태어난다고 가정해도 40만 명을 조금 넘겨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지금까지 출생아 수가 가장 적었던 해는 2005년(43만5000명)이다.
<혼인·이혼 건수> 자료 : 통계청

<혼인·이혼 건수> 자료 : 통계청

내년부터는 출생아 수가 30만 명대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 출산과 직결되는 결혼 건수가 계속 줄고 있어서다. 지난해 11월 혼인 건수는 2만5400건이다. 1년 전 같은 달 보다 2.3% 줄었다. 지난해 1~11월 누적 혼인 건수는 25만3300건이다. 지난해 연간 혼인 건수는 사상 처음으로 30만 건을 밑돌 게 확실시된다.

한편 지난해 11월 사망자 수는 2만3300명으로 1년 전 보다 2.6% 늘었다. 같은 달 이혼 건수는 1만 건으로 전년 동월대비 9.9% 증가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