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일본 총리 “미국 이슬람 세력 소탕 작전에 참여 안 해”

[중앙포토]

[중앙포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미국의 이슬람국가(IS) 소탕 작전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후방 지원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25일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참의원 본회의에 출석해 트럼프 미국 정부가 IS 격퇴를 최우선 과제로 표명한 것과 관련해 “일본이 안전보장관련법에 근거해 미군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후방 지원을 하는 것도 포함해 미국 군사 작전에 참가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 결정으로 참가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어디까지나 우리나라가 주체적으로 판단할 사항이다. 트럼프 정부에도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취임에 맞춰 발표한 국정기조를 통해 “IS와 그 외 극단적 이슬람 테러단체는 우리의 최우선 순위”라며 공동 군사작전을 포함한 공세적 대응에 나설 것을 선언한 바 있다. 한편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의 부담 증가를 주장한 주일 미군의 주둔 경비에 대해서는 “미국과 일본의 안보체제는 두 나라 중 한 나라만 이익을 누리고 있지 않다. 주둔경비 역시 두 나라 간 적절하게 분배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슬람 극단주의단체 IS에 대해서도 폭격을 가하는 ‘힘의 외교’를 구사하겠다는 뜻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 또 IS를 타도하기 위해서는 러시아와 협력할 수 있음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