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위 부위원장에 신영선 사무처장 임명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25일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에 신영선(56·사진) 공정위 사무처장을 27일 자로 임명했다. 김학현 현 공정위 부위원장이 26일 임기가 만료돼 퇴임하는 데 따른 것이다.

신영선 신임 부위원장은 우신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1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공정위에서 경쟁정책총괄과장, 시장구조개선 정책관, 시장감시국장, 경쟁정책국장을 역임했다.

국무총리실은 “신임 신 부위원장은 공정위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쳐 공정거래 업무 전반에 해박하고 관련 경험이 풍부하다”며 “업무열의와 책임감이 강하고 기획·추진력 및 대외 협상력이 우수해 위원장을 보좌하며 공정위의 주요 현안을 꼼꼼히 챙길 적임자로 판단된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